출장샵,출장마사지,출장샵대행추천,출장타이마사지,출장안마,출장만남,만남샵,오피걸

입력
수정2023.11.03. 오후 1:48
기사원문
오진송 기자
TALK
본문 요약봇
성별
말하기 속도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동대문출장만남✓영동출장아가씨

이반성면콜걸

색기쩌는 미시

마전역안마

신벽동만남후기

조마면마사지

가능역만남후기

상거동콜걸

야근병동 10 회룡역안마

가운동안마

인간조종 아이템 av 강원도밤길출장샵 청주타이마사지

예산성인출장마사지 옥곡면안마

청송성인출장마사지 미아역안마 창원 출장타이미사지

영천동성인맛사지

환상향 낙원화계획

애인같은 베트남
47키로 부동산
3시간안마
황상동안마 고양 출장만남
수원출장샵 일본여자
문경출장만남 서대문출장만남 산수동안마
익산시출장마사지 은평구출장샵
무주군출장마사지 성산출장샵
레오프린출자마사지 아로마힐링출장마사지
강진출장업소 | 고흥출장만남 | 성동출장업소

원본보기
기증자 조미영 씨(47)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면 마지막 순간에 장기기증을 하고 싶다던 세 자녀의 어머니가 뇌출혈로 갑자기 의식을 잃은 뒤 7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1일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에서 조미영(47) 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폐장, 간장, 신장, 안구를 기증했다고 3일 밝혔다.

조 씨는 지난 9월 24일 어지럼증을 느껴 병원에 갔지만 정신을 잃고 쓰러졌고, 뇌출혈로 의식을 회복하지 못해 뇌사 상태가 됐다.

가족들은 갑작스러운 이별에 힘들었지만, 생전 조 씨가 장기기증 관련 뉴스를 보면서 만일 자신에게 그런 일이 생기면 고민 없이 기증하고 싶다고 말한 것이 떠올라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조 씨의 남편 이철호 씨는 당장이라도 아내가 세상을 떠날 수 있다는 의료진의 이야기를 듣고 먼저 장기기증을 할 수 있는지 문의했다.

가족들은 사랑하는 엄마이자 아내인 조 씨가 한 줌의 재로 남겨지기보다는 누군가의 생명을 살리며 살아 숨 쉬길 바랄 것이라고 생각했다.

경남 하동에서 1남 2녀 중 장녀로 태어난 조 씨는 늘 밝게 웃으며 주변 사람들에게 먼저 인사를 건네는 따뜻한 사람이었다. 자녀들에게는 든든한 엄마였고, 남편에게는 자상하고 배려심 많은 아내였다.

남편 이철호 씨는 "항상 옆에 있다고 생각하며 살게. 아이들 걱정하지 말고 하늘나라에서 우리 잘 지내는지 지켜봐 주면 좋겠어. 나중에 하늘나라에서 다시 만나면 고생했다고 말해줘. 세상에서 가장 사랑해"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조 씨의 딸 이현주 씨는 "엄마의 딸이어서 행복했고, 늘 기억하면서 살게. 사랑하고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지내"라고 말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은 "삶의 마지막 순간에 다른 누군가를 위해 기증하자고 약속한 기증자와 그 약속을 이뤄주기 위해 기증에 동의해주신 유가족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dindong@yna.co.kr

기자 프로필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사회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안내

기사의 섹션 정보는 해당 언론사의 분류를 따르고 있습니다. 언론사는 개별 기사를 2개 이상 섹션으로 중복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닫기
이 기사를 추천합니다